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LA 시의원 뇌물 제공 한인 실형 150만달러 벌금



LA시의회 부패 스캔들에 연루됐던 한인과 회사에 실형과 거액 벌금이 선고됐다. 연방법원 LA지법 존 월터 판사는 21일 호세 후이자 전 LA시의원(사진)에 대한 뇌물 공여 혐의로 유죄 평결이 내려진 한인 사업가 이모씨에게 징역 6년형과 75만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이씨가 운영해온 부동산 개발사에 대해서도 5년의 보호관찰 및 150만 달러의 벌금형을 내렸다. 이씨는 지난 2016년 말과 2017년 초 고층 콘도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관할 지역(14지구 ) 시의원이었던 후이자에게 총 두 차례에 걸쳐 50만 달러의 뇌물을 건낸 혐의를 받아왔다.


그는 이를 은폐하기 위해 회계 기록을 조작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LA 정관계에 큰 충격을 줬던 시의원 부패 스캔들의 첫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아 왔다. 이에 연루됐던 다른 피고인들도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다. 후이자 전 의원의 측근인 김 모 씨와 조지 에스파자 전 보좌관은 유죄를 인정한 상태로, 오는 10월 선고 공판이 예정돼 있다. 김 씨는 이 씨의 뇌물을 후이자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에 대해, 에스파자 전 보좌관은 향응과 뇌물 등을 받고 프로젝트 승인 과정을 도운 혐의에 대해 각각 유죄를 인정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