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LA 한인들 한국어 운전면허시험 살렸다

뉴섬 주지사 DMV에 존속지시



(속보) 캘리포니아주 게빈 뉴섬(사진) 지사가 7일 DMV에 한국언 운전면허 필기시험을 그대로 존속하라고 지시하여 우려했던 한국어 시험폐지가 무산됐다. 한국계 언론과 한인사회의 발빠른 대처로 필기시험 폐지 논의가 전격 철회된 것이다.


한국계 언론과 한인사회의 발빠른 대처로 필기시험 폐지 논의가 전격 철회된것이다.


가주 DMV 가 현재 25개 언어로 시행되고 있는 운전면허 필기시험을 7개 언어로만 축소하고 한국어 등은 폐지하는 방침을 추진중이라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지난 6일 새크라멘토 비 보도를 통해 알려져 한인 사회가 바짝 긴장했었지만 하루만에 DMV의 한국어 시험 폐지 논의가 전격 무산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엘에이 한인회와 데이브 민 가주 상원의원, 미구엘 산티아고 주 하원의원등이 7일 뉴섬 주지사에게 청원했고,한인회가 라틴계와 흑인등 타 커뮤니티에도 도움을 청해 연대 움직임을 벌인것이 즉효를 거둔 것이다.


뉴섬 주지사는 한국어 필기 시험 폐지만 철회한것이 아니라, 한국어를 비롯해 폐지될 위기에 처했던 다른 소수계 언어도 모두 원상복귀시키라고 명령함으로써, DMV는 종전처럼 25개 언어로 필기시험이 치뤄질수 있게 됐다.

Yankeetimes NewyorkTV

6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