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SVB에 맡긴 예금 보험대상 관계없이 전액 상환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연방예금보험공사(FDIC)는 12일 미국의 은행 체계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강화해 미국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고객이 SVB 에 맡긴 돈을 보험 대상 한도와 상관 없이 전액 보증하고 유동성이 부족한 금융기관에 자금을

대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SVB 사태가 금융 시스템 전체의 위기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적극 개입한 것으로 이러한 조치는 아시아 금융시장 개장을 앞두고 나왔다. 재무부 등은 성명에서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연준과 FDIC의 권고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모든 예금주를 완전히 보호하는 방식의 사태 해법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예금주는 13일부터 예금 전액을 받을수 있으며 SVB의 손실과 관련해 납세자가 부담하는 비용은 없을 것이라고 성명을 밝혔다. 재무부는 주주와 담보가 없는 채권자 일부는 보호받지 못하며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SVB 고위 경영진이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재무부 등은 성명에서 뉴욕주 금융당국이 이날 폐쇄한 시그니처은행에 대해서도 비슷한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재무부 고위당국자는 이번 조치는 고객의 예금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SVB와 시그니처은행의 지분과 채권에 투자한 이들은 "쓸려 나갈 것"(wipe out)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문제를 이르킨 이들 은행을 "구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