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UCLA, 전 산부인과의사 성범죄 피해자들에 사상초유 보상금 지급

6천600명에 2억 4천 630억 달러 합의금 지급

여성 환자를 상대로 초음파 검진 통해 성적 학대



UCLA대학은 8일 대학 병원 소속 전직 산부인과 의사 제임스 힙스(사진)의 성범죄 피해자들 6천 600명에게 총 2억4천630만원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UCLA와 피해자 변호인단은 이날 이러한 내용의 집단소송 종결 합의문을 발표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IBN USRADIOSTAR.COM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이번 합의에 따라 집단소송 당사자 200여 명을 비롯해 여성 피해 환자 6천600여 명에게 어천문학적인 돈을 지급한다. 피해자들은 UCLA 전 산부인과 의사 힙스가 1990∼2018년 여성 환자를 상대로 초음파 검진 등을 하며 성적 학대를 저질렀고, 대학은 환자들의 피해 호소를 무시하고 힙스의 범죄를 은폐했다며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병원 직원들은 1990년대부터 환자들의 피해 사례를 접수했으나 대학은 2017년이 돼서야 진상 조사에 착수했고 이듬해 힙스의 재임용을 중단했다.


대학은 2018년 힙스 사건을 수사당국에 통보했고 그는 2019년 체포됐다. UCLA는 "힙스의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하고 대학의 가치에 반한다"며 "우리는 이 합의가 원고들을 치유하는 한 걸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현재 21건의 성범죄 혐의로 형사 기소된 힙스는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67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