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공화당,바이든 차남 정조준 청문회 개최 발표 재무부에 자료 압박

공화당,바이든 차남 정조준 청문회 개최 발표 재무부에 자료 압박 /톱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사진 왼쪽)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는 공화당이 청문회를 열고 바이든 일가의 금융 자료 제출을 재무부에 압박하고 나섰다. 하원 감독위 위원장인 공화당 제임스 코머 의원(사진 오른쪽)은 재무부가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를 비롯한 바이든 대통령 일가에 대한 금융 자료 등을 제출하지 않는 것에 대한 청문회를 1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 차남 헌터는 아버지가 부통령으로 재직했을 당시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홀딩스의 임원을 맡아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헌터는 바이든 대통령 동생인 제임스 바이든과 함께 중국의 에너지 회사인 CEFC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돈을 받았으나 사업 내용이 모호해 부적절한 거래라는 비판도 지난 2020년 대선 때 제기된 바 있다. 올해부터 하원 다수당으로 상임위를 이끌게 된 공화당은 지난 1월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헌터와 관련한 의심스러운 은행 거래 내용 등에 대한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공화당은 소수당이었던 지난 의회 회기 때도 수차 자료 제공을 요구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코머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