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 좌절

민주당 텃밭 리콜 반대 찬성의 2배 반대
주민소환 투표 실패 2022년 중간 선거에 영향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소환하려는 공화당의 시도가 무산됐다. 14일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선거가 LA 카운티 내 255곳의 투표센터를 포함한 주 전역에서 일제히 치러진 가운데 초반 개표 결과 주지사 리콜 반대표가 찬성표를 2배 가량 압도하는 결과가 나왔다.


14일 현재 약 64%의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리콜 반대가 563만3,565표에 달해 전체의 3분의 2에 육박하는 65.7%의 비율로 집계됐다. 반면 리콜 찬성은 294만2,904표로로 34.3%에 그쳤다.


현지 언론들은 뉴섬 주지사가 리콜 선거를 성공적으로 방어했다며 뉴섬의 승리를 선언했다. 리콜찬성에 참가했던 흑인 래리 엘더 후보는 44.8%의 득표율을 보이며 큰 표 차이로 1위를 달렸으니 주지사 리콜 반대표가 압도적으로 나오면서 아무런 의미가 없는 상황이 됐다.


이번 주민소환 투표에 대해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의 정치적 방향을 보여주는 첫 번째 큰 지표 중 하나”라고 진단했다. AP 통신은 주민소환 투표 결과가 2022년 중간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