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고 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윤석렬 집단 안수

하나님 믿어야 돼 "상대방 머리에 손 얹고 기도

일부 극우 목사들 행위에 적절성 논란 불거질듯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설치된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윤석열 전 총장을 둘러싸고 개신교 목사들이 몰려들어 집단 안수와 기도를 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


이 자리에서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의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말했고, 윤 전 총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화답했다.그러자 목사들은 윤 전 총장 어깨에 다 함께 손을 올린 채로 단체 안수기도를 했다.


오정호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에 지혜와 명철을 주셔서 한국 교회를 위하여 귀하게 쓰임 받도록,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 해달라”고 기도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마음을 얻게 하도록 솔로몬의 지혜로 일깨워달라”며 “윤 후보의 귀한 가정과 자녀들, 가족에게도 주님이 함께 하시고 모든 일이 순전하게 이뤄지도록 복을 허락해달라”고 기도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극우 목사인 김장환 목사를 비롯한 보수 교회 목사들이 엄숙해야 할 빈소에서 특정 대선 주자를 위해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대형교회 목사들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거나 ‘한국 교회를 땅에 묻는 교회장’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한편, 여야 대선 후보 경선 참가자 대부분이 빈소를 찾아 나름의 추모 글을 남긴 가운데, 윤 전 총장은 추모 글 없이 ‘윤석열’이라는 이름 석자만 썼다.


CTVSTAR 국제크리스쳔방송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