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무책임 미국 언론 표현의 자유 검열 필요

페이스북, 트위터 빅테크 검열 필요

민주당,빅테크 기업 76% 제재 필요

공화당 표현의 자유 유지 필요 고수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더라도 소셜미디어 등에서 검열(censorship)과 같은 제재 정책은 시행돼야 할까를 두고 미국인들이양분됐다. 미국 수정 헌법 1조 언론자유조항을 믿고 언론들이 무책임보도 가짜뉴스를 생산하기때문에 이같은 언론자유 유린행위를 법으로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있다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응답자의 50%는 ‘게재된 내용이 잘못된 정보라해도 표현의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잘못된 정보일 경우 자유가 제한되더라도 정부가 제약을 가해야 한다’는 응답자 역시 48%였다. 정부가 제약을 가해야 한다는 응답은 2018년 39%와 비교해 늘었다.


민주당원의 65%는 정부의 제재 정책을 지지했다. 반면, 공화당원은 반대했고 응답자의 28%만 제제 정책을 찬성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빅테크 기업의 검열 정책에 대해서도 민주당원의 76%가 지지했다. 이는 검열 정책을 지지한다는 공화당원 응답자 37%와 비교했을 때 두 배 이상 높다.


연령별로 보면 표현의 자유가 보호돼야 한다는 응답은 19~29세 사이(53%)에서 가장 많았다. 검열보다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는 응답자는 남성(56%), 대학 졸업자(53%) 등에서 비율이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7월26일~8월8일까지 미국내 성인 1만117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신뢰도는 95% (오차범위)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