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폭등 기름값 3달러 아래로 끌어내릴것

5천만 배럴 역대 최대규모 비축류 방출 단행

에너지장관 “에너지 기업 엄청난 이익만 챙긴다

국민보호 모든 수단 총 동원 반드시 끌어내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하늘높은줄 모르게 폭등하고있는 유류값을 끌어내리기위해 모든 강력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추수감사절 25일을 앞두고 강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연설을 통해 "국제적인 기름값 상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하고 이 문제를 논의했다"며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비축유 방출 결정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앞서 별도 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미국의 비축유 5천만 배럴 방출을 지시했다며, 한국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인도, 영국 등도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국제 공조는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하룻밤 사이에 기름값이 내려가지는 않겠지만, 수일에 걸쳐 내려갈것이라고 낙관했다. 장기적으로는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클린 에너지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News& Music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 회사들의 반시장적 행위에 대한 문제의식도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휘발유 도매가격은 최근 몇 주 사이 10% 가까이 내렸는데, 주유소 판매가는 한 푼도 내리지 않았다"며 "다른 말로 석유유통사들이 적게 쓰고 많이 남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휘발유 도소매가 차이가 예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면, 미국인들은 최소한 갤런 당 25센트는 덜 내야 한다. 이는 받아들일 수없는 일"이라며 "이 때문에 연방거래위원회(FTC)에 불법적인 반시장 행위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도 백악관 브리핑에서 비축유 방출로 향후 몇 주 이내에 기름값이 하락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랜홈 장관은 "휘발유 가격은 내년 초에는 갤런당 3달러 밑으로 하락해서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1갤런은 약 3.8L다. 특히 그는 "에너지 기업은 엄청난 이익을 내고 있다. 대유행 시작 이전을 넘어서 회복됐다. 그들은 그 순간을 이용했다"며 관련 업계가 시장에 공급을 늘려 역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들 기업이 대유행으로 해고된 사람들을 재고용하지도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