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시진핑 화상 정상회담 열기로

미국 중국 갈등 격화 속 관계개선 전환점 기대

대만, 남중국해, 무역, 기술 인권 등 논의할것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가까운 장래에 정상 화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미중 간 전방위 갈등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양국 관계 개선의 전환점으로 기대가 크다. 미국 고위당국자는 6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6시간 회담 후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1월 취임한 이후 시 주석과 2월과 9월 두 차례 통화만 했을 뿐 정상회담은 열지 못했다. 화상 회담 아이디어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시 주석과 통화 때 만나고 싶다고 언급한 이후 미국이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도 대중 강경 기조를 유지함에 따라 인권, 대만, 남중국해, 무역, 기술 등을 놓고 전방위에서 양국 간 충돌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과의 관계를 협력, 경쟁, 충돌 등 3가지로 구분하고 기후변화, 전염병 대유행 대응 등을 협력 사안으로 규정했지만, 적극적 공조 모습은 보이지 못하고 있다.



워싱턴 = 에이 리치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IBN국제방송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