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백신접종 조롱 텍사스 사람 코로나로 사망

백신 반대…사망 닷새 전에 비판 글

본인 걸려 죽음에 이르자 하나님 뜻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을 조롱하고 비판해왔던 미국 텍사스주 디킨슨 시의원 인 스콧 애플리(45 사진)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했다.


애플리는 병원에 입원한 지 사흘 만에 숨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평소 지병이 있는 애플리는 지난 1일 폐렴과 유사한 증상으로 텍사스주 갤버스턴 병원에 입원했는데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진정제를 맞고 인공호흡기를 착용한 채 응급 치료에 들어가면서도 사람이 죽고사는것은 하나님의 뜻이라면서 하나님에 반항하지 않을거싱라고 말했다.


텍사스 디킨슨 시의원인 애플리는 주 공화당 간부로서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을 비판하고 반대하는데 앞장서 왔다. 그는 지난 5월 페이스북을 통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마스크 태우기' 집회를 홍보하면서 "거기에 살고 싶다"고 말하는 등 마스크 착용 지침을 조롱했다.


지난 4월에는 백신 접종 효과를 강조하는 전 볼티모어 보건국장의 의견을 반박하면서 "당신은 자유로운 국민에게 있어 절대적인 적"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그는 숨지기 닷새 전에도 "대유행 종식이 아니라 백신을 맞더라도 여전히 감염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수 있으며 죽을 수도 있는 국면으로 이동했다"며 백신의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텍사스주 공화당이 애플리 사망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으나 그가 코로나로 숨진 것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