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백신 여권 발급 반대 프랑스 4주째 대규모 시위

정치가 우리의 자유를 억압하지 말라

우리 아이들을 건드리지 말라 구호



프랑스에서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여권 도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4주째 이어지고 있다. 수천 명의 시위대는 프랑스 수도 파리를 비롯해 툴루즈, 릴, 니스 등 주요 도시의 거리로 나와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남서부 툴루즈에서는 시위가 격화하면서 경찰이 시위대를 분산시키기 위해 최루탄을 배치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위는 대부분 평화롭게 진행됐다. 시민들은 ‘우리의 자유가 죽어가고 있다’, ‘백신: 우리 아이들을 건드리지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시위대는 정부가 오는 9월 15일(현지시간)까지 모든 의료 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데 대해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보건 증명서 도입을 적극 추진해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보건 업계 종사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프랑스 성인 인구 약 54%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23만7천명이 시위에 참여했고, 파리에서만 1만7천명이 모였다. 이는 백신 여권에 반대하는 시위 중 사상 최대 규모일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헌법위원회는 지난 5일 정부의 헬스 패스 확대 관련 법안에 대해 합헌이라고 판결했다. 헌법위원회는 또한 보건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가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프랑스 정부는 반대 시위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9일 공지문을 통해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다.


이달 9일부터 식당, 카페, 기차, 버스, 백화점 등에서도 보건 증명서를 확인하도록 했다. 미국에선 뉴욕주가 처음으로 프랑스와 유사한 백신 여권 시스템을 도입했다. 뉴욕주는 식당,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입장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