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이 구두에 폭탄주 부어넣어 마시게 .

아버지뻘 기업회장에 못된짖거리

근본없는 칼잡이 검사 행패 폭로

황운하 주장,개인 가족 검증부터 받아라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9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씨를 향해 “근본없는 막가파”라고 비난했다는 끔찍한 내용을 조선일보가 크게 보도했다 .


윤 석열씨가 검사시절, 아버지뻘 기업회장에게 구두 속에 양주를 부어서 마시게 했다는 이야기가 널리 회자됐다”고 주장하면서 윤석렬이는 대선에 나서지 말고 “재판이나 성실히 받으라”고 했다.


황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악질 특수부 검사’의 전형적인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왔다는 얘기들이 오래 전부터 있어 왔다”면서 “룸살롱으로 아버지뻘 되는 기업회장 또는 임원들을 불러내어 자기 구두 속에 양말을 벗어넣은 술잔을 만들어 폭탄주를 마시게 했다는 얘기는 널리 회자되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윤석열에겐 룸살롱에서 다리 쩍 벌리고 앉아 머리를 좌우로 마구 흔들어대며 주먹 자랑하는 조폭처럼 아무렇게나 떠들어대는 게 몸에 배어 있는 듯하다”고 했다.


그는 “근본없는 막가파를 정의로운 검사로 착각한 국민들만 바보가 됐다”며 “설사 정권교체 여론이 높아진다 하더라도 룸살롱에서 술마시느라 책 한 권 제대로 보지않은 듯한 인물을 대한민국의 지도자로 뽑을 수는 없다. 국격(國格)의 문제”라고 썼다.


황 의원이 ‘국격의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혹시 본인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으로 기소돼 재판 중인 것은 잊은 것이냐”면서 황 의원은 윤석렬이는 우선 재판이나 성실히 받으라”고 했다.


윤석열 캠프 다른 관계자는 “그렇다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이 우리나라 국격을 드높이는 것인지 황 의원에게 되묻고 싶다고 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