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한국 유럽 미군 감축 의향 없다

주한미군, 미국 이익과 안보에 이익

한미연합훈련 계획대로 진행할 것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7일 언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이나 유럽에 주둔한 미군을 감축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아프가니스탄 사태에 대한 대국민연설에서 '미국의 국익이 없는 곳에서 미군을 희생시키지 않겠다'는 취지로 한 언급과 관련해 한국도 여기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한국과 유럽의 경우 내전이 아닌 시기에도 외부의 적에 대항해 동맹을 보호하기 위해 오랫동안 미군의 주둔을 유지해 왔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지역은 미국이 아프간에서 주둔한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종류의 상황.미국의 최장기 해외전쟁인 아프간전 종식을 위해 주둔 미군을 철수키로 결정한 아프간과 상황이 전혀 다르다는 취지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반발해 주한미군 철수 주장을 다시 꺼낸 와중에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한미연합훈련 사전훈련 개시일인 지난 10일 담화에서 한국과 미국을 싸잡아 비난하며 "미국이 남조선에 전개한 침략 무력과 전쟁 장비들부터 철거해야 한다"며 북한이 한동안 언급하지 않았던 주한미군 철수론을 제기했다.


워싱턴= 바바 리치 특파원


Yankeetimes BidensTV


ua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