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아프간 미군 이달말 까지 철수 완료

미군요원 5000명 증파 철군방해 탈레반 격퇴

36시간내 아프간 주둔 미국 대사관 직원 철수

탈레반의 정치적 고향 칸다하르 적 수중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미국의 최장기 해외 전쟁인 아프간전을 종식하기 위해 이달 말까지 미군 철수를 완료하겠다는 입장은 발표했다. 아프가니스탄 내 미국 요원의 안전한 감축 등을 위해 기존 계획보다 1천 명 늘린 5천 명의 미군을 배치,철군을 방해하는 반정부군 탈레반을 섬멸하겠다고 밝혔다.


아프간에 배치되는 5천 명의 미군은 현지 미 대사관 직원과 동맹국 요원의 안전한 감축, 그리고 아프간전 때 미국을 도운 현지인의 대피를 돕는 임무를 수행한다.


탈레반이 장악 지역을 넓히며 수도 카불까지 위험해지자, 미국 정부는 지난 12일 대사관 직원을 대폭 축소하고 이를 돕기 위해 3천 명의 미군을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배치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서 추가 유혈사태를 막고 정치적 합의를 추진하기 위해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을 지원하라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정부군과 탈레반 반군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제2대 도시 칸하다르 주변에서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날 칸다하르는 탈레반 수중에 떨어졌다. 칸다하르는 1994년 탈레반이 결성된 곳으로 탈레반에게는 '정신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도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올해 5월 1일을 철군 시한으로 탈레반과 합의하고 이미 미군을 2천500명까지 줄인 상황에서 정권을 물려받았다고도 설명했다.


자신은 군대를 안전하게 철수시켜야 할지, 다시 싸우기 위해 늘려야 할지 선택지에 직면했다며 자신은 2명의 공화당과 1명의 민주당에 이어 아프간 주둔 문제를 다루는 4번째 대통령이었다고 밝힌 뒤 "나는 이 전쟁을 5번째 대통령에게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말을 보내던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 발표에 앞서 부통령, 국무·국방장관 등이 참석한 국가안보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이런 가운데 미 CBS 방송은 복수의 외교·안보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36시간 내에 소수의 핵심 인력만 제외하고 주아프간 대사관 직원의 대피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대사관에 남는 인원은 국무부 외교경호실(DSS)의 특수요원, 대사 등 최고위 정책 결정자 들이다. 대사관의 나머지 직원, 고용된 현지인과 가족은 셔틀을 타고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으로 이동한다. 이 공항에는 비자 심사, 출국 등의 업무를 위해 격납고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대사관이 설치될 것이라고 CBS는 전했다.


대사관은 기밀자료와 다른 민감한 자료를 소각로와 분쇄기 등을 이용해 폐기하라는 지시도 내린 상황이다. 또 탈레반의 선전 도구로 사용될 우려가 있는 대사관이나 기관의 로고, 미국 국기인 성조기 등도 폐기 처분하라고 명령했다.

한 국방부 당국자는 탈레반이 카불을 통제하는 데는 며칠이 안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yankeetimes neryorkTV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