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집값 폭등 ...팔리지 않아 가격 낮추기 경쟁

바이어 마켓팅 이자 낮아 구매 적기

매물 쏟아져 나오지만 팔리지 않아





주택값이 많이 뛰었지만 집이 팔리지 않자 판매 가격을 낮추는 셀러가 늘어나고있다 모기지 이자가 3% 에 그쳐 바이어 마켓팅 시대지만 많이 오른 주택은 팔리지 않고있다


뉴스 뮤직 파라다이스 USRADIOSTAR.COM 국제방송 프로 개편



온라인 부동산 정보업체 ‘레드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으로 이전 4주간 매주 평균 5.1%의 매물이 가격을 낮췄다고 최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6%보다 1.5%포인트 늘어난 것이고 2019년의 4.9%보다도 많은 것이다.


리스팅 가격 인하 매물 비중이 2019년 10월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최대였다고 설명했다. 클로징 이전 계약 상태를 일컫는 잠정판매는 22일 기준 이전 4주간 7만1647건으로 전년 대비 10% 늘었다. 또 여전히 칼자루는 셀러가 쥔 형국으로 리스팅 가격보다 높게 팔린 비중은 지난해 32%에서 올해 52%로 증가했다. 리스팅 후 2주 이내에 계약이 성사된 비중 역시 지난해 44%에서 올해 49%로 늘었다.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