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코로나 델타변이 확산 고용에 부정적 영향

전국 실업자 증가 35만1,000건
가주내 실업 증가 청구 일시적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 9월 12∼1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5만1,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전주보다 1만6건 늘어나 2주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고용시장은 신규실업수당 청구가 신종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개선되는 분위기였지만 전주에는 루이지애나를 비롯해 동부 연안까지 강타한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으로 실업수당 청구가 다시 늘었다. 다시 하락세로 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빗나갔다.


델타 변이의 확산이 고용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캘리포니아주에서 행정적으로 밀려있던 실업수당 청구가 한꺼번에 처리된 것도 통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가주 내 실업자에게 연방 실업수당을 9월5일에서 9월11일까지 한 주 더 지급한 것이 반영되면서 일시적으로 실업 청구건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