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코로나 변이 오미크론 때려잡는 백신 곧 나온다 공포 사라질것

세계 금융시장 안정 되찾아

증시 반등·채권가격 하락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인 오미크론의 증세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경미하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세계 금융시장이 안정세로 돌아섰고 7일 세계 증시는 강한 반등세를 보이고 채권 가격은 하락하며 금융시장에서 위험선호 심리가 강화됐다.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40%,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07% 각각 올랐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3%나 급등했다. 유럽 증시도 비슷한 흐름을 나타냈다. 독일의 DAX30 (2.82%), 프랑스의 CAC40(2.91%), 영국의 FTSE100(1.49%) 등이 일제히 올랐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3.36%나 급등했다. 유럽 증시의 이들 지수는 전날에도 1%대 상승세를 보였다. 이런 분위기는 아시아 증시로도 이어졌다.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상승세로 출발해 9시 6분 현재 전날보다 1.14% 오른 28,780.17을 나타내고 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미 국채 가격은 하락했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전날보다 4.6bp(1bp=0.01%P) 오른 1.479%를 기록했다. 2년물 금리는 0.687%로5.4bp 올랐다. 채권 금리는 채권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파우치 소장은 7일 AFP와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도를 판단하기엔 시간이 걸린다고 전제하면서 "거의 틀림없이" 델타 변이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의 효능을 시험한 결과가 앞으로 며칠에서 1주일 사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증권사 싱크마켓의 한 애널리스트는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최근 소식이 또 다른 주요한 경제적 충격이 오지 않을 것임을 시사함에 따라 매수 경쟁이 일어났다며 '안도 랠리'라고 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