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주 투자 초읽기

윌리엄슨 카운티와 테일러시 유력 후보지

약 20조원 투자 종업원 1800명 일자리 창출



텍사스 오스틴 북쪽에 위치한 160에이커의 삼성 오스틴 반도체 공장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가 한국 삼성전자의 제2파운드리 공장에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하면서 삼성전자의 최종 부지 선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12일 미국 텍사스주 윌리엄슨 카운티와 테일러시는 삼성전자 미국 법인이 참석한 가운데 8일 합동 회의를 열고 삼성이 제안한 세금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2026년 1월까지 170억달러를 투자해 600만 평방피트(0.5㎢)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짓고 정규직 직원 1천800명을 창출할 경우 세금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테일러시는 삼성이 사용할 토지에 대해 첫 10년간 재산세 92.5%를 환급해주고 이후 10년간 90%, 추가로 10년간

85%를 보조금 형태로 돌려주기로 했다. 윌리엄슨 카운티 역시 첫 10년간 삼성이 납부한 재산세의 90%를 환급하고 그다음 10년간 85%를 돌려주기로 했다.


이렇게 하면 삼성전자가 윌리엄슨 카운티와 테일러시의 별도 재산세 인센티브 계약을 통해 10년간 약 3억1천400만달러를 절감할 것"이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20년 동안 오스틴에서 받았다고 알려진 세제혜택 4천3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현지 또다른 매체는 삼성이 10억달러 이상의 세금 감면 혜택을 누릴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대신 테일러시 거주자나 테일러시 독립교육지구(ISD) 소속 청소년을 매년 24명 이상 인턴으로 채용해 반도체 공장 등 산업 현장에서 교육받을 기회를 부여하고 내년부터 매년 평균 30만 달러이상을 기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윌리엄슨 카운티는 삼성의 1천800명에 대한 직접 고용과 별개로 반도체 공장 건설 과정에서만 6천500∼1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Yankeetimes BidenTV


usradiostar.com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