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미연합훈련 앞두고 외교안보 인사들 딴소리

문재인 대통령에 갖가지 압력 발언

정세현 평통 부의장, “한미훈련 중단”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참수훈련하자”



북한이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기습 차단하고 주한미군 철수까지 요구하며 군사 도발을 위협하고 있음에도 한목소리를 내야 할 외교안보 고위급 인사들이 오히려 우왕좌왕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남남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동아일보가 크게 보도했다 .


부총리급 예우를 받는 친북좌파 성향의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사진 왼쪽)은 16일부터 시작되는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하자”고 12일 주장했다.


한미 훈련을 안 해도 된다’던 홍현익 국립외교원장(사진 오른쪽)은 이날 김정은 참수훈련을 하자”고 돌변했다. 정세현씨는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북한이 겁을 내는 후반부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내일 결단을 내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전반부 훈련은 그대로 가지만 후반부 훈련은 중단하는 쪽으로 한미가 입장을 조율했다는 식의 얘기가 좀 나와야 되지 않나”라고도 했다.


특히 그는 문 대통령에게 “한미관계만 생각하지 말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준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남은 임기 동안 아무것도 못 하고 한반도에서 안보 위기가 조성되는 데에 대한 책임을 또 져야 한다”고 했다.


민주평통은 통일정책 전반을 건의하는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이자 헌법기관이다. 홍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이 단거리미사일이라도 발사하면 참수훈련, 선제공격, 안정화 작전이라고 하는 북한 점령 작전 이런 것도 이번 주에 해버리자”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에) 더 이상 호의를 보일 필요가 없다”며 북한의 담화를 “아주

교묘한 북한의 남남 갈등 유도 전술”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이 도발 예고를 한 가운데 혼란한 발언이 이어지자 정부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정부 관계자는 “‘원팀’으로 머리를 맞대고 대북 대응을 고민해야 할 시점에 리더들이 저런 식으로 서로 다른 생각을 툭툭 던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번 주 개최할 예정이었던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교추협을 통해 대북 지원 단체들에 약 100억 원을 지원하는 것을 검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교추협을 언제 개최한다는 계획이 정해져 있지 않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연기 이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남북 통신선 단절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은 “정부가 북한의 셈법에 말려 스텝이 꼬이면서 기본적인 남북 협력도 어려워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Komentarz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