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CDC 백신 접종 여권 발급 추진

일부 주 및 지방정부 백신 접종 증명서 강력 반대 플로리다주 백신접종 요구 못하도록 법안 통과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사진)은 29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유럽에서 술집, 나이트클럽 등에 입장할 때 사용되는 ‘보건 패스’와 같은 제도를 의무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나아갈 좋은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을 두번 완료한 사람도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것이 “가능하다”라고 덧부쳤다. 이 발언은 CDC가 전날인 27일 전염력이 높은 지역에서 백신 접종자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발표한 이후 나왔다. 특히 올 가을학기부터 학생들이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는데, 이는 몇 주 전 백신 미접종자에 한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연방정부 직원의 백신접종의무화에 대한 기자들 질문에 의무화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USRADIOSTAR.COM 뉴스와 뮤직 국제방송 그는 “델타 변이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지역에서 더 많은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조치가 이뤄지면 2020년에 직면했던 봉쇄 조치와 학교 폐쇄, 붕괴를 피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백신 여권 도입에 대해 공화당과 시민 자유 단체들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며 반대해 왔다. 플로리다주를 중심으로 공화당이 주도하는 일부 주들은 주 및 지방정부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이미 통과시켰다.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지난 5월 모든 민간기업도 백신 여권 제시를 의무화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헬스 패스를 도입한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에선 최근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한 정부의 조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으며 수천 명의 시민들은 정부가 폭군적인 강제 조치를 취했다고 비난했다. Yankeetimes NewyorkTV 워싱턴= 바바리치 특파원

ReplyReply allForwar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