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LA 총영사 박경제 청탁금지법위반 감찰

1년에 100회이상 관저서 호화 파티 선물받아

비자발급 부당 지시 부인 막말 갑질 말썽

외교 문외한 문재인 경남고 동창 특혜 인사




박경재 LA 총영사가 청탁금지법 위반과 비자 발급 부당 지시, 직원들에 대한 갑질 및 부인의 막말로 한국 외교부의 감찰을 받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같은 외교관 망신은 본국 언론과 미주 지역 언론에의해 드러나 동포들의 분노를 사고있다


1년전 낙하산으로 외교가의 노란자로 알려진 LA 총영사관에 부임한 박경재 총영사는 청탁금지법 위반과 비자 발급 부당 지시, 직원들에 대한 갑질 및 막말 의혹 등으로 한국 외교부의 감찰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총영사는 외교와 관계가 없는 한인사회 사적인 인사들만 공관에 불러 부임이래 100여회걸쳐 호화파티를 즐겼다 각종 파티를 즐긴것으로 드러났다


1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외교부 감찰관은 LA 총영사관을 직접 찾아 박경재 총영사와 보인 조모씨를 상대로 감찰을 실시했다.


먼저 박경재 총영사가 의료기관,엔터테인먼트 회사 관계자 등과의 식사 자리에서 한 병 당 300달러에 달하는 고급 와인과 양주들을 챙겨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다. 이자리에서 손님이 들고 온 선물을 전부 챙겼다는 제보도 있었다 총영사관의 한 직원은 전임 공관장들은 선물이 들어오면 정중하게 사양 되돌려 보냈는데 박 총영사는 모두 받아 챙겼다고 진술했다


이 감찰관은 세 건의 비자 부정 발급 지시 의혹도 조사했다. 지인의 부탁을 받은 박 총영사가 필수 서류가 부족한데도 비자를 발급하라고 지시했고 이때문에 직원들을 주말에도 출근해 일을 했다는 것이다 박 총영사 부부는 관저 만찬 행사장에서 행정직원에게 칵테일 제조, 요리 서빙 등 웨이터 업무를 수십차례 지시하는 등 업무 외적인 역할을 강요한 의혹도 받았다.


박 총영사의 부인 조모 씨도 관저 요리사에게 김치를 담그라고 시킨 뒤 수당을 지급하지 않거나 끓이지 말라는 북어국을 끓였다는 이유 등으로 모욕적인 발언을 하는등 갑질을 일삼았다. 한 직원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총영사관에 배정된 특별 활동비와 비상금을 특정 기관 인사에게 지출했다고 폭로했다


박 총영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고 동문이다 직업 외교관이 아닌 교육부 공무원 출신의 특임 공관장이다 지난 대선 때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했었다.


시애틀 권원직 총영사는 출장은 부적절한 행동으로 감찰을 받았다고 한국 MBC가 전했다. 권 총영사를 징계위에 회부할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인데 외교부는 권 총영사가 성폭력 등을 저지른 건 아니라고 밝혔지만, 결과에 따라서는 그가 총영사직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