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기자 상대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율 10% 잘못하고있다 85.4%

국정 평가 ‘매우 잘하고 있다’ 1.3%…‘매우 잘못하고 있다’ 47.6%

소속 언론사 부서 막론하고 자질부족 반말 건방진 태도에 실망감

기자협회보, 한국기자협회 창립58주년 맞아 기자 1000명 조사

미디어 정책 우선순위 ‘지역언론 지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외신기자들도 외국언어 함량부족에 만나기 싫어하고있다 한국 기자들의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10%대에 그쳤다. 외신기자들도 만나기 싫은 외국 지도자로 정평나 있다 소속 언론사, 부서를 막론하고 부정 평가가 압도적이다.


기자 출신의 정치권 직행에 대해서는 기자들 내부에서도 우려스럽다는 인식을 보였다. 17일 기자협회보가 공개한 한국기자협회 창립58주년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 국정수행 관련해 ‘잘 하고 있다’는 10.7%, ‘잘못하고 있다’는 85.4%로 나타났다. ‘매우 잘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1.3%에 그친 반면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47.6%에 달한다. 기자협회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협회 소속 199개 언론사 기자를 대상으로 7월29일~8월7일 진행한 조사 결과다. 경제·대북·외교·인사(공직자) 등 정책 분야별 점수도 박하다. 질문 대상인 4개 분야의 평균 점수는 5점 만점에 2.1점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평가를 받은 ‘공직자 인사’는 1.56점으로 2점에 미치지 못했다. 점수가 높은 순으로 보면 △‘대북정책’ 2.33점 △‘외교정책’ 2.29점 △‘경제 정책’ 2.2점 △‘공직자 인사’ 1.56점 등이다. 부정적인 평가는 기자들의 소속 매체, 부서를 막론했다.


기자협회보는 “언론사 유형별로 보면 종편·보도전문채널(76.4%)의 부정 평가가 그나마 제일 낮았고, 그 외 모든 언론사

유형에서 부정 평가가 80~90%로 나타났다”며 “특히 지역민영방송과 라디오방송의 경우엔 응답자 전원이 윤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윤석렬 정권을 빠는 기자들에 대해서는사이비들 바퀴 들이라고 쑤근거린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