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주러시아 외교 공관 직원 182명 해고

블링컨 "불운한 조치…러시아 외교에 영향 미칠 것"

주러시아공관 근무 사무직원 운전기사 모두 ㅅ리직




조 바이든 정부가 러시아 주재 자국 외교 공관 직원 182명을 해고했다고 미국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이 조치로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 공관에서 근무하던 사무 직원과 운전 기사 등 직원들이 모조리 일자리를 잃게 됐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대선 개입과 해킹 등을 이유로 러시아 외교관을 무더기 추방한 바 있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지난 5월 자국 주재 미국 외교 공관의 현지 인력 채용을 금하도록 미국을 ‘비우호 국가’로 지정했다.


미국 정부는 8월1일 앞도고 현지 주재 자국 대사관의 영사 서비스를 중단하고, 이민 비자 서비스도 긴급한 생명의 위협이 있는 경우에만 허가했다.


뉴스와 뮤직 국제방송 USRADIOSTAR.COM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런 불운한 조치가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 공관의 활동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자국 직원의 안전은 물론 러시아와의 외교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미국 서비스와 운영을 축소하도록 한 러시아 정부의 행동은 유감”이라면서도 “미국은 러시아와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관계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yankeetimes NewyorkTV


워싱턴= 바바리치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