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첫 흑인여성 대변인 임명

사키 현 대변인은 MSNBC 방송인으로 변신


조 바이든 대통령이 5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후임으로 카린 장-피에르 수석 부대변인을 승진 임명했다. 사상 처음으로 흑인 여성이 '미국 대통령의 입'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카린은 이 어려운 일에 필요한 경험과 능력과 성실성을 쏟아부을 뿐 아니라 미국인을 위해 바이든 정부가 하는 일에 대해 소통하는 것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 출범부터 함께 한 장-피에르 수석 부대변인은 캠프 합류 이전에는 NBC와 MSNBC 등 방송에서 정치 분석가로 활동했다. 사키 대변인은 발표 직후 트위터를 통해 "그녀는 백악관 대변인에 오르는 첫 흑인 여성이자, 공개적인 성소수자"라며 "그녀는 많은 이들에게 목소리를 낼 것이고, 많은 이가 큰 꿈을 꾸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MSNBC와 계약하고 방송인으로 변신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악시오스가 보도한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당시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높은 윤리 규범에 맞춰, 다른 백악관 직원과 마찬가지로 미래 직업과 관련해 엄격한 자문을 받고 있다"며 "어떤 이해 충돌도 없도록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변인 출신인 시몬 샌더스 역시 지난 1월 MSNBC로 자리를 옮겨 주말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IBNcast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