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주검을 부른 하마스 이스라엘 테러 피의 보복 팔레스타인 수천명 무덤으로

네타냐후 휴전은 없다 "전쟁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안보 무기한 책임질것"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6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상대로 한 전쟁이 끝난 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전체 안보를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휴전을 하라는 말은 이전쟁의 의미를 모르는 말이다


네타냐후 총리는 미국 ABC 뉴스 인터뷰를 통해 전쟁 이후 가자지구에서 "무기한 전반적 안보를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안보 책임을 지지 않으면 우리에게 닥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규모로 하마스의 테러가 터져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마스가 장악한 가자지구 통치에 이스라엘이 어떤 식으로든 개입할 것임을 시사한 발언이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가자지구를 점령했다가 2005년 가자지구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인질 석방이나 구호품 전달 등을 위해 "전술적 잠깐의 중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도주의적 휴전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 인질들이 석방되지 않고서는 가자지구에서 휴전은 없을 것"이라면서 "일반적 (의미의) 휴전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리는 이미 여기서 한시간, 저기서 한시간 전술적으로 부분 휴전을 해왔다"면서 "물품과 인도주의적 구호품이 들어가고 우리 인질이 풀려나는 것을 위해서는 우리가 여건을 살펴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언급은 지난달 7일 하마스에 기습을 당한 이스라엘이 '피의 보복'을 선언하고 한달 가까이 전쟁을 이어가면서 가자지구에서만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나온 것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