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홍준표 ,윤석렬 "얼굴 두껍고 마음 검다"

내가 왜 출당? 대통령 떨어지면 날라든 돌이 나가야지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무식한 사람 대통령 되기 어렵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의 ‘면후심흑’이라고 직격했다. 홍의원은 출당설에 대해 내가 왜 나가느냐 윤석렬이 대통령 낙선하면 그가 나가야지 국민의 윤핵관들이 거론하는 출당을 일축했다. 국민의힘 주인은 나라면서 윤석렬은 날라든 돌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1일 자신이 만든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 문답 코너에서 윤석열 후보와의 회동에 대한 질문에 “선의가 악의로 둔갑했다” “기막히다”는 답글을 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홍 의원은 “뻔뻔하다는 말에 윤석열이 먼저 떠오르는데”라는 글에 “면후심흑(面厚心黑·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 중국제왕학”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경선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같은 사자성어로 비판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윤 후보 옹호 발언 등을 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도 “왔다갔다한다”라고 힐난했다.


“이준석은 ‘젊은 김종인 버전’ 아닌가”라는 질문엔 “제 잘난 맛에 사는게 인생인데”라며 불편한 심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누구 옆에 붙어 있는 암 덩어리들 수술하느라 힘들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어느 정당에나 그런 사람 다 있다”고 답했다. 지지자들의 응원에는 “고맙다”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고 썼다.




이재명, 어머니에게 욕 퍼부은 형수에게

나도 화가나 욕을 했는데 정치모리배들이

세째 형 인사 이권 챙기려는것 반대하다 벌어진 일

못된 언론이 가짜 여론조사 뉴스로 선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1일 자신의 형-형수 욕설과 관련, "한 분 한 분이 하루에 1명에게라도 '욕 했다는데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집안 얘기 좀 그만하면 좋겠다', '보니까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고 전해달라"며 파문 진화에 부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를 찾아 '걸어서 민심 속으로' 거리걷기 도중 행한 즉흥 연설에서 "잠깐은 실상을 가려도 결국 본질이 드러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해선 "남자, 여자 가르고 한쪽 편 들어서 공격하고 표를 얻으면 좋나. 그렇게 표 얻으면 나라를 똑바로 운영하겠나"며 "분열하지 말아야 하고, 전쟁 선동하면 안된다"고 비난했다.


이번 대선에서 어떤 선택을 하냐에 따라 풍요롭고 기회 많은 행복한 미래를 설계하게 될지, 아니면 복수나 하고 뒤나 캐고 점쟁이 비슷한 사람한테 점 볼 가능성이 많게 될지 결정된다"며 거듭 윤 후보를 비난했다. 그는 "정치적 상대방들이나 저를 공격 하는 1등이라고 뽐내는 일부 못된 언론들이 '왜 말을 바꾸냐'고 하는데, 말 바꾼 적 없다"며 "국민이 원하지 않는데 끝까지 하지 할까 걱정하시는데, 국민 의사를 존중하는 게 민주주의자다고 말했더니 왜 국민 원하지 않으면 안 한다고 했더니 왜 말 바꾸냐고 한다"며 언론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가 하고 싶다고 해서 국민이 하지말라는 것을 해선 되겠냐"라고 반문한 뒤, "국민주권국가에서 아무리 옳은 일이더라도 국민이 하지말라면 하지 않아야 된다. 내가 옳다고 생각하고 국민이 싫어해도 끝까지 하면 그건 문민독재"라고 말했다.



서울=제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Comments


bottom of page